유관기관소식

2년 연속 무역 1조달러..반도체 수출 첫 1000억달러 돌파할 듯

작성일
2018-06-28 16:26
조회
242

우리나라가 2년 연속 무역액 1조 달러를 달성할 전망이다반도체는 단일 품목 사상 처음으로 수출액이 1000억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원장 신승관)이 28일 발표한 ‘2018년 상반기 수출입 평가 및 하반기 전망에 따르면올해 우리 수출은 작년보다 5.5% 증가한 6050억 달러수입은 11% 늘어난 5310억 달러를 기록해 2년 연속 무역 1조 달러 달성이 기대된다수출 증가율은 상반기의 6.4%에서 하반기에는 4.6%로 소폭 둔화될 것으로 보이는데이는 최근 수출단가 상승세 둔화와 작년에 집중됐던 선박수출 인도 및 반도체 호황 등의 기저효과에 따른 것이다.

 

세계경제 성장세, IT 경기 호조국제유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하반기에도 주력 품목의 수출 호조가 이어질 전망이다반도체는 하반기에도 양호한 흐름을 이어가 단일 품목으로는 처음으로 연간 수출액이 1000억 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다만 중국의 대규모 메모리 투자에 따른 생산 본격화와 수출호황 기저효과 등의 영향으로 하반기 수출 증가율은 16.6%로 다소 둔화될 전망이다.

 

석유화학·석유제품·컴퓨터·일반기계 등은 그간의 호조세를 이어가고 수출이 감소하던 자동차와 자동차부품은 증가세로 돌아서며 휴대폰·디스플레이 등은 감소폭이 축소돼 하반기에는 반도체에 대한 쏠림현상이 다소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반도체의 전체 수출에 대한 기여율이 상반기(15)의 82.1%에서 하반기에는 68.2%로 낮아진다는 것이다.

 

미국발 통상압력미중 통상분쟁에 따른 보호무역주의 확산미 금리인상 가속화에 따른 신흥국 경기불안 등 수출 불안요인은 하반기에도 지속될 것으로 우려된다실제로 미국의 수입규제로 한국이 쿼터를 적용받은 철강제품의 대미 수출은 3월부터 큰 폭으로 감소하고 있으며세이프가드 대상 품목인 세탁기와 태양광은 1~5월 중 50%와 16.6%를 나타냈다.

 

보고서는 상반기 수출이 4차 산업혁명 관련 신산업과 유망 소비재 등 고부가가치 품목을 중심으로 선전하면서 품목이 크게 다변화됐다고 평가했다. 1~5월 중 전기차·바이오헬스·첨단 신소재 등 8대 신산업 수출은 256억 달러로 작년 이맘때보다 29.2% 증가했고농수산식품·생활용품·화장품·의약품·패션의류 등 5대 유망 소비재도 115억 달러로 18.6%의 증가율을 기록하면서 전체 수출 증가율 8.1%를 크게 웃돌았다.

 

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의 문병기 수석연구원은 하반기 수출이 견조한 흐름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보호무역환율 및 금리 변동성 확대 등 단기 리스크에 적극 대응하고 철강·화학·섬유 등 소재·부품 산업 고부가가치화, FTA 네트워크를 활용한 시장 다변화 등을 통해 수출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출처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