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관기관소식

주영섭 중기청장, 중국․미국 수출기업 애로 점검

작성일
2017-03-02 17:00
조회
187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은 2월 24일(금) 경기지방청에서 중국, 미국 수출비중이 높은 경기지역 중소․중견기업 10개사*와 간담회 자리를 마련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였다.
 
* 수출 강소․선도기업 7개사, 초보․유망기업 3개사
 
이날 간담회는 전 세계적인 보호무역주의 확산이 국내 중소․중견기업의 수출에 미치는 직․간접적 영향과 애로를 파악하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개최되었다.
 
이 자리에서 주 청장은 중국, 미국을 중심으로 한 대외경제 불확실성이 커지고 수입규제, 통관애로 등 비관세 장벽으로 인한 보호무역주의를 체감하는 기업이 증가하고 있는 현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무역장벽과 차별적 수입규제로 우리기업이 부당한 대우를 받지 않도록 정부간 협력을 강화하고 지방청 수출센터를 통한 애로대응 체계를 구축*하여 글로벌 무역장벽을 적극적으로 돌파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수출지원센터에서 비관세장벽 애로사항을 상시 접수, 정보제공 강화, 설명회 개최등

 주 청장은, 그러나 한 편으로는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역풍속에서도 지난 1월 우리나라 최대 교역국인 중국 수출이 13.5% 증가하며 3년 5개월 만에 두 자릿수 증가를 기록한 것은 시사하는 바가 매우 크다고 말하며,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무역 조치와 관련해서는 차이나 인사이드 등 중국정부의 자국산업 육성, 중국내 공급과잉, 우리 일부 제품의 가격‧품질 경쟁력 감소 등의 복합적 작용으로 이해할 필요가 있으며
 
정확한 피해 사실에 근거하여 신중하게 접근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이라고 역설하였다.
 
주 청장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각국의 일자리 확보 전쟁과 보호무역주의 기조는 갈수록 더욱 거세질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중소․중견기업도 필수적인 글로벌 경쟁력 확보와 함께 변화하는 통상환경에 대처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해줄 것을 당부하며,
 
아울러 이제 우리 기업도 팔기만 하겠다는 생각을 버리고 적극적인 현지투자와 고용창출 등 현지화 전략으로 호혜적 교역을 확대하는 등 격변하는 통상 질서속에서 치열하게 생존을 모색해야 할 때라고 독려하였다.
 
이에 대해 간담회 참석 기업은 적극적인 R&D 투자로 글로벌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G2에 대한 수출의존도를 점차 줄이면서 신흥시장․온라인으로 수출선을 다변화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주 청장은 “우리 기업은 끈질긴 도전과 지속적 혁신을 통해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축적된 저력을 가지고 있다”라고 참여 기업을 격려하면서,

 정부는 앞으로 모든 정책역량을 중소중견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통한 세계화에 집중할 계획임을 다시 한 번 강조하였다.
 
이와 함께 각국의 통상정책 동향 등을 면밀하게 점검하면서 기업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는 등 민관공동 대응으로 보호무역주의를 선도적으로 극복해 나가는 국가가 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밝혔다.

 

http://www.smba.go.kr/site/smba/ex/bbs/View.do?cbIdx=86&bcIdx=1000824&parentSeq=1000824